> 교육

글씨크기
글씨확대
글씨축소

프린트

교사의 수업 자율권 대폭 확대2017-01-09

교육부, 지능정보사회 대응
중장기 교육정책 발표


교사·학교 자율로 수업 편성
과정평가 비중 높아질 전망


고교 학점제 도입 적극 검토
학생 수업 선택권 확대 예상


수업내용과 방식, 평가방법 등 수업에 관한 교사의 자율권이 확대될 전망이다. 또 고등학생도 대학생처럼 원하는 과목을 선택해 듣는 ‘고교 학점제’ 도입이 검토된다.

교육부는 지난달 2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능정보사회에 대응한 중장기 교육정책의 방향과 전략’ 시안을 발표했다. 이번 중장기 교육정책은 알파고와 이세돌 대결 등으로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교육부가 다양한 분야에 흥미를 가진 미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연구해 온 내용이다.

수업내용·평가방식 등에 교사 재량 커져=교육과정 운영과 평가와 관련한 교사의 자율성이 크게 확대된다. 교육부는 국가 교육과정을 교육목표와 최소한의 성취 기준 제시 정도로 간소화하고, 교사와 학교가 재량에 따라 자율적으로 다양한 수업을 실시하도록 할 방침이다.

교육감은 학교 밖에서 이뤄지는 여러가지 교육 프로그램을 직접 개설하거나 지정할 수 있게 된다. 평가 역시 학생의 능력과 적성에 맞는 방식을 교사가 재량으로 결정하도록 할 방침이다. 중간·기말고사 등 학교단위로 치르는 총괄평가의 비중을 축소하고 형성평가나 과정평가 등의 비중이 커질 전망이다.

고교 학점제 도입 적극 검토=교육부는 학생들의 수업 선택권을 확대하기 위해 학점제 도입을 적극 검토한다.

현재는 학생의 흥미나 수준에 관계없이 모든 학생이 똑같은 과목을 같은 수준으로 공부한다. 이는 OECD 국제학업성취도평가 등 각종 조사에서 우리나라 학생들의 학업 흥미도가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나는 이유 중 하나로 지적돼왔다.

학점제가 도입되면 학생들은 원하는 과목의 수업을 선택할 수 있으며, 학업 성취기준에 미달한 학생은 해당 과목을 재수강할 수 있다. 이미 미국과 핀란드 등에서는 고교를 대학처럼 학점제로 운영한다.

신규 교사 역량 강화=교육부는 교대·사범대 교육과정을 개편해 신규 교사들이 미래 교육환경에서 필요한 핵심 역량을 함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신규 교사가 교수 능력과 생활지도 능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선발 후 일정기간 동안 교육과 현장연수를 거친 뒤 학교에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이 밖에 교육부는 ▶학생의 강점·수준·흥미 등을 고려해 학습경로를 안내해주는 지능형 학습 플랫폼 시스템 도입 ▶교육 소외계층에 대한 종합 지원대책 등의 내용을 포함해 올해 상반기 중 구체적인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다.

글씨크기
글씨확대
글씨축소

프린트